본문 바로가기
🔬아키텍처/- Domain-Driven-Design

[DDD] Repository Pattern 이란, 이론편

by Wonit 2022. 8. 23.

이 글은 이론과 실습, 두 파트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1. Repository Pattern 에 대해서, 이론편 <- 현재 글
  2. Repository Pattern - 실전편 (Spring 에서 DIP 를 통해 Repository 의 선언과 구현 분리시키기)

 

목차

  • 서론
  • Repository Pattern
  • DIP 와 Repository
  • DDD 관점의 Repository 는?

 

서론

 

Spring Data JPA 를 사용한다면 가장 많이 접하는 것이 바로 Repository 가 아닐까 싶다.

 

이 Repository 라는 개념은 JPA 에서 사용되는 인터페이스가 아니라 Spring Data 에서 사용되는 인터페이스이다.

 

우리는 특정 도메인 객체를 지속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 (혹은 영속하기 위해) 애플리케이션을 지탱하는 Backing Service 에 영속해야 한다.

 

그게 RDBMS 나 NoSQL, 로컬에 존재하는 파일 혹은 remote 의 어딘가던 물리적인 저장소가 필요하다.

 

그래서 spring-data-jpa, spring-data-jdbc, spring-data-elasticsearch 를 막론하고 repository 를 통해서 영속성 장치와 통신을 하게 된다.

 

이러한 Repository 는 사실 Spring 의 개념은 아니며 역시 Java나 어떤 구현 기술에 종속적인 이야기 역시도 아니다.

 

Spring-Data 모듈 역시 repository 라는 개념에 의해서 시작되었고 오늘은 그에 대해서 알아보려 한다.

 

Repository Pattern

 

Repository Pattern 은 2004 년 Eric Evans 의 Domain-Driven-Design 에서 처음 소개된 개념으로, 공통적인 데이터 Access & Manipluate 에 집중하여 도메인 모델 계층과 구현 기술을 분리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RDB 나 Query 와 같이 어떠한 구현 기술에 종속적이지 않고 도메인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되는 패턴을 의미한다.

Repository 에 대해서 Martin Fowler 는 다음과 같이 표현한다.

 


A repository performs the tasks of an intermediary between the domain model layers and data mapping, acting in a similar way to a set of domain objects in memory. Client objects declaratively build queries and send them to the repositories for answers. Conceptually, a repository encapsulates a set of objects stored in the database and operations that can be performed on them, providing a way that is closer to the persistence layer. Repositories, also, support the purpose of separating, clearly and in one direction, the dependency between the work domain and the data allocation or mapping.

 

즉 한 문장으로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Mediates between the domain and data mapping layers using a collection-like interface for accessing domain objects.

 

즉, domain 과 data source layer 간에 중재자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라고 한다.

 

repository 는 영속성 장치에서 쿼리의 결과로 받아온 데이터를 repository 에서는 domain 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도록 Domain 객체로 mapping 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위 그림은 Jpa 를 사용할 떄 기본으로 사용되는 Repository 의 구현체인 (정확히는 JpaRepository 의 구현체) SimpleJpaRepository 클래스이다.

 

위와 같이 entity 에 대한 정보를 받기도 하며 실제 connection 을 처리할 entity manager 또한 보유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꼭 영속성 장치일 필요는 없다.

 

domain 관점에서 보면 repository 뒤에 어떤 장치가 숨어있던 상관 없이 데이터를 조작하는 데에 필요한 인터페이스만을 바라보고 협력하기 때문에 RDBMS 이던, WebServer 이던, FileSystem 이던 상관 없다.

 

DIP 와 Repository

 

DDD 에서 말하는 Layered Architecture 를 적용한다면 아마 다음과 같은 구조가 일반적으로 사용될 것이다.

 

 

가운데 있는 Infrastructure Persistence Layer 가 바로 Repository 가 존재하는 레이어이다.

 

앞서서 왜 Repository 가 존재한다고 했는지 기억나는가?

 

다시 한번 말하자면 Repository 는 도메인을 영속화하는데 필요한 일종의 명세이다.

 

도메인 관점에서 "나는 이런 것들을 이렇게 저장할 것이고 이렇게 불러올거야!" 라는 명세를 만들어놓고 실제 구현 기술에 대한 부분을 분리시킨다는 것이다.

 

그래서 위의 Domain Model LayerInfrastructure Layer 를 나누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 Domain Model Layer 에서는 저장하는 방법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 Infrastructure Layer 에서는 실제로 어떻게 저장하는지에 대해서 관심을 갖는다.

 

이 둘 사이를 어떻게 구현할까?

 

정답은 DIP 이다.

 

DIP 를 이용해서 도메인 모델에 존재하는 Repository 추상화로 만들고 실제 구현을 infrastructure 에서 하게 한다.

 

DIP 를 사용한다는 것은 의존의 방향을 역전시키겠다는 이야기다.

 

즉, 고수준 모듈(의미 있는 단일 기능)이 저수준 모듈(고수준 모듈을 구현하기 위한 기능)에 의존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인데, 단지 선언과 구현을 분리 쯤으로 생각한다면 잘못된 DIP 의 결과가 나올 수 있다.

 

예를 들면 아래와 같은 형태로 말이다.

 

 

이렇게 된다면 Repository 를 다양한 형태의 구현으로 다형적이게 만든다는 조건은 만족시켰다.

 

하지만 여전히 고수준 모듈이 저수준 모듈에 의존하고 있다. 즉, 의존의 관점에서 본다면 OrderDomainService 가 infrastructure 를 알게 되는 형태이다.

 

이렇게 의존의 방향이 잘못된다면 많은 고통이 발생할 수 있다. 현재는 이상없는것 처럼 보이겠지만 한 해가 지나고, 다음 해가 지나서 다른 개발자가 도메인 로직에서 Repository 를 추상적인 것에 의존하는 게 아니라 구체적인 ElasticsearchRepository 를 의존했다고 해보자. 그리고 그 다음해에 비즈니스가 변경되어 저장할 필요 없이 단지 API 로 다른 곳에 relay 만 한다고 했을때, 이들을 분리하는 것은 또 다른 pain point 가 될 것이다.

 

그래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OrderRepository 를 고수준 모듈로 만드는 것이다.

 

 

이렇게 된다면 하나의 추상적인 Repository 에 대해서 다양한 구현이 가능하게 된다.

 

 

결국 Repository 는 Jpa 진영에서 DB 와 연결하기 위한 layer 로 부르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도메인의 관점에서 Repository 는 데이터를 저장하는 backing 을 추상화한 것으로 도메인은 어떻게 Repository 에 저장되는지 관심을 갖지 않는다.

 

오로지 도메인 로직 자체에만 관심을 갖는다.

 

그래서 도메인 관점으로 보자면 Repository 를 두고 infrastructure 에서 이를 JPA 를 사용하던 MyBatis 를 사용해서 DAO 계층을 만들건 중요하지 않게 되는 것이다.

 


DDD 관점의 Repository 는?

 

이제 Domain Driven Design, 설계의 관점에서 Repository 를 생각해보자

 

DDD 에서는 애그리거트라는 용어가 존재한다.

 

애그리거트는 간략하게 말하자면 하나의 unit, 비즈니스 단위로 취급할 수 있는 오브젝트의 집합이다.

 

예를 들어서 Review 라는 애그리거트가 존재한다고 해보자.

 

그럼 해당 Review 라는 애그리거트에는 다음과 같은 오브젝트가 존재할 것이다.

 

  • Review 에는 글을 쓴 사람인 Reviewer
  • 글의 본문인 Contents
  • 리뷰의 제목인 Title
  • 해당 리뷰의 Tag

 

이외에도 리뷰를 표현하는 다양한 오브젝트가 존재할 것인데, 해당 오브젝트는 리뷰라는 비즈니스 개념 하나를 구성하는 요소들이다.

 

결국 어떤 애그리거트가 저장된다는 소리는 해당 애그리거트에 포함되는 모든 entity 와 value 들에 대해서 transaction consistency 를 보장해야 한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DDD 에서는 하나의 Aggregate 를 Repository 의 대상 엔티티로 삼는다.

 

즉 Review 라는 애그리거트가 존재할 때, 해당 애그리거트를 저장하고 로드하는 Repository 는 ReviewRepository 만 존재해야 한다는 소리다.

 

Review 가 Tag 들을 포함하고 있다고 해서 TagRepository 가 존재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서 자세한 이야기는 해당 블로그의 DDD 카테고리 의 Aggregate 와 AggregateRoot 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끝으로

 

이렇게 오늘은 Repository 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최근에 DDD 를 학습하면서 오해를 풀게된 것이 Repository 라는 것은 개념인 것이고 어떠한 기술에 국한된 내용이 아니라는 것이다.

 

왜 Repository Pattern 이 중요하고 어떤 것들을 오해했는지 말하면서 다소 추상적인 이야기를 했을 수도 있다.

 

다음 시간에는 실제로 Spring 에서 Repository Pattern 을 구현하고, DIP 를 통해서 도메인이 추상적인 것에 의존하도록 만들어 볼 예정이다.

 

References

댓글0